unnamed

원숭이띠인 삼식이가 아침을 먹으며
스포츠 신문 운세란을 보니

오늘 원숭이띠,
무슨 일을 해도 운수대통,
재물운이 있단다.
마침 저녁에 고교 동창 부친상에
조문을 가야하는 삼식이,
손뼉을 치며 외쳤다.

“아싸! 원숭이띠
오늘 운수 대통이라네!
오늘 저녁에 니들은 다 죽어쓰~
오늘은 내가 타짜다!
이노므 짜슥들,
어디 한번 맛좀봐라.
일찍가서 판 깔아야지.”

옆에서 그 말을 듣던 마누라가
한심 하다는듯 한마디 던졌다.




아~이~고 “이~화상아!
니만 원숭이띠고 니 동창들은 소 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