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_201607211582947010

정은상 맥아더스쿨 교장은 창직 카운슬러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 4년간 정 교장에게 카운슬링 받은 은퇴자 10여 명은 아이패드화가, 모바일요리사 같은 세상에 없는 직업을 만들어 즐길 수 있는 평생 일거리를 찾았다. 맥아더스쿨(www.stevejung.co.kr)은 ‘노병은 죽지 않는다’는 맥아더 장군의 말을 인용해 만들었다. [사진 신인섭 기자]

정은상(62)씨는 1999년 은행에서 퇴직한 이래 내내 좌절의 쓴맛만 봤다. 부동산, 교육사업 등 이것저것 손대며 사장님 소리를 들었지만 벌이는 신통찮았다. 그런 그가 스마트폰 덕분에 평생 직업을 찾았다. ‘창직(創職) 카운슬러’다. 말 그대로 세상에 없는 직업, 나만의 직업을 만들도록 조언하는 사람이다. 이 또한 그가 만든 직업이다.

정씨는 “스마트폰을 구입해 조작 방법을 익히다 기능과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단 걸 알게 됐다. 스마트폰과 같은 정보통신(IT) 기기만으로도 사업이 아닌 직업 아이템을 만들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2013년 5월 그는 맥아더스쿨을 설립했다. 맥아더스쿨은 ‘노병은 죽지 않는다’는 맥아더 장군의 말을 중·장년층의 창직 아이템으로 연결시키겠다는 뜻이다. 4년 동안 이곳을 거쳐간 사람만 180명이 넘는다. 이 중 10여 명은 아이패드화가, 모바일요리사 같은 세상에 없는 직업을 만들어 즐길 수 있는 평생 일거리를 잡았다.

전체기사보기 ==> http://news.joins.com/article/20337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