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네트워크가 이끄는 미래 뉴스 혁명, 마케팅 혁명의 모든 것!
지금 전 세계에 ‘소셜Social’ 열풍이 불고 있다! 소셜네트워크, 소셜마케팅, 소셜모바일, 소셜게임, 소셜커머스, 소셜뉴스, 소셜광고에 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 걸쳐 ‘소셜’로 인한 변혁이 일어나고 있다. 특히 페이스북, 트위터로 대표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는 가공할 만한 위력으로 미디어 업계와 광고업계를 위협하고 있다.

이제 TV와 신문과 같은 기존의 미디어는 뉴스 생산과 확산에 있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경쟁을 해야 할 처지가 됐다. 소셜네트워크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혁신적인 스마트 기기와 만나 뉴스 생산과 소비의 주체를 근본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뉴욕타임즈가 도산직전에 이르렀고, 야후는 뉴스 콘텐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대대적으로 언론인을 비롯한 일반 대중 필자와 블로거들을 영입하고 나섰다. 기자라는 직업의 운명마저도 위태로운 상황이다. 광고 시장도 마찬가지다. SNS를 잘 이용하면 지면과 방송을 통하지 않고도 효과적이면서 폭발적인 반응을 얻을 수 있다. 삼성은 SMNR(Social Media News Release) 서비스를 개시했고, 게토레이는 ‘미션 컨트롤 센터(Mission Control Center)’를 갖추고 있다. 모두 소셜네트워크를 자체적으로 관리하고 자사 제품을 효과적으로 홍보하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

이 책은 위와 같은 미디어 환경의 변화 속에서, 새로운 소셜 모바일 시대의 뉴스 생산과 유통의 변화된 모습과, 수익창출의 방안을 살핀다. 아울러 소셜네트워크마케팅의 성공사례 등도 함께 살펴 미래 뉴스 및 광고 컨텐츠 전쟁에서 승리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인터넷 혁명 등 항상 미디어 변화의 선두에서 개혁을 이끌었던 저자의 이번 진단과 모색은 출간 전부터 언론계 및 미디어 종사자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미래 미디어 권력의 이동을 보여준다.”(신경민, MBC 前 앵커), “저널리즘의 미래, 그리고 컨텐츠 마케팅에 관심 있는 분들께 강력히 추천한다.”(김주환, 연세대학교 언론홍보영상학과 교수)의 말은 이 책의 가치를 분명히 드러낸다. 소셜미디어 혁명의 본질을 뉴스와 광고 컨텐츠의 생산과 유통의 관점에서 접근한 탁월한 저작이라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