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는 절대 나를 배신하지 않는다

<출판사 서평>
한국과 일본 300만 독자를 사로잡은 공부 전문가이자 책으로 역사·경제·과학부터 외국어·미술·음악까지 섭렵한 메이지대 괴짜 교수 사이토 다카시의 독서의 기술
“책을 읽는 한 좌절하거나 실패할 일은 없다”

한국과 일본 300만 독자를 사로잡은 공부 전문가이자 책으로 역사·경제·과학부터 외국어·미술·음악까지 섭렵한 메이지대 괴짜 교수 사이토 다카시가 알려 주는 독서의 기술. 저자 사이토 다카시는 대학 강의, 방송 진행, 책 집필, 강연 등의 활동으로 책상에 잠시 앉을 틈도 없이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절대 거르지 않는 것이 바로 ‘매일 책 읽기’라고 한다. 독서를 하는 동안 생각하는 힘, 풍부한 간접 경험, 나와 타인 나아가 세상을 이해하는 유연성이 길러지며 단단한 내공이 쌓여서 삶의 어떤 위기가 와도 흔들리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말한다. “독서는 일과 삶 양쪽에서 나를 성장할 수 있게 도와주며 눈앞의 문제에만 매달리느라 중요한 결정을 그르치고 후회하지 않도록 이끌어 주는 유일무이한 도구”라고 말이다.

이 책은 남들보다 많은 책을, 정확하게 읽고, 바로 일과 삶에 활용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독서의 기술을 담았다. 크고 작은 실패로 자신감을 잃고 방황하는 사람, 내면에 숨겨져 있던 가능성을 찾아 어제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살고 싶은 사람들에게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아 승리할 뿐만 아니라 풍요로운 인생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줄 것이다.

서른 살 빈털터리 대학원생을 메이지대 인기 교수로 만든 공부법 25

메이지대 교수 사이토 다카시는 일본 최고의 교육심리학자이자 메이지대 인기 교수로 손꼽히지만 젊은 시절에는 막막한 미래 앞에서 방황해야 했던 평범한 대학원생이었다. 8년이라는 긴 시간을 들여 대학원서 공부하는 동안 나이는 서른이 넘었고 직장은커녕 매달 생활비를 걱정해야 할 정도로 빈털터리였으며, 몇 년간 힘들게 완성한 논문도 인정받지 못했다. 남들보다 한참 뒤처지고 있다는 생각에 불안하고 초조했던 그에게 유일한 돌파구는 바로 독서였다. 책을 읽는 동안만큼은 잠시 현실을 잊고, 뭔가를 배우며 어제보다 나아지고 있다는 작은 희망을 가질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때 생긴 매일 책 읽는 습관은 생각의 지평을 넓히고 지혜를 쌓게 해 무슨 일이든 자신 있게 해낼 수 있는 토대가 되어 주었고 인생의 갈림길에서 갈팡질팡하지 않고 후회 없는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이정표가 되어 주었다. 사이토 다카시는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삶의 고비를 기회로 만들고 어제보다 조금이라도 나은 모습으로 살고 싶다면 매일 단 10분이라도, 2페이지라도 좋으니 꾸준히 책을 읽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는 말한다. “독서를 시작하기만 한다면 변화는 이미 시작된 것이다”라고 말이다. 이 책은 어떤 고비나 위기에도 좌절하거나 실패하지 않고 자신이 원하는 방향대로 인생을 꾸려 나가고 싶은 사람들에게 책을 읽는 사람만이 인생을 바꿀 수 있다는 확신을 줄 것이다.

독서는 나를 성장하게 하고
어떤 삶의 위기에도 넘어지지 않게 붙잡아 주는 가장 강력한 도구다

일본 전국 대학 생활협동조합 연합회가 30개 대학에서 대학생 89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하루 평균 독서 시간은 26.9분이며 “전혀 책을 읽지 않는다”고 말한 학생도 40.5퍼센트에 달한다고 한다. 이런 현상은 한국도 별반 다르지 않아서 한국 대학생 10명 중 4명이 학교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지 않고, 성인 1명이 1년 동안 읽는 책의 수가 10권이 채 되지 않는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막연하게 책을 읽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도 미래를 준비하고 인생을 바꾸는 데는 독서가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여기고 실천에 옮기지 않는다.

그러나 스무 살 학생부터 한창 경력을 쌓아 가는 대리, 은퇴를 준비하는 50대까지 인생과 경력에서 가장 중요한 순간에 서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반드시 책을 읽어야 한다. 왜냐하면 아무리 열심히 산다고 해도 우리가 배울 수 있는 지식과 경험은 한정되어 있어서 비판적으로 생각하고 창의적인 결과물을 만들어 내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책을 읽는다는 것은 한 사람이 깊은 내공을 쌓는 데 필요한 재료의 질과 양을 더하는 행위다. 책을 읽는 동안 내 생각이 다른 사람의 생각과 부딪히기도 하고, 자연스럽게 섞이기도 하면서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생각이 탄생한다. 여기에 인생을 살면서 겪은 경험과 지혜가 합쳐지면서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나만의 내공이 만들어진다. 이렇게 독서는 사람이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맞닥뜨리는 시간적·경험적 한계를 극복하게 해 주고 내면에 숨겨진 가능성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책을 읽는 만큼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는 성취감과 기쁨은 나 자신을 긍정하게 하고, 어떤 일을 하든 만족스러운 결과를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준다. 죽음을 이겨 내고 일본 최고의 기업가가 된 손정의나 술과 마약으로 망가졌던 삶을 추슬러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토크쇼 진행자가 된 오프라 윈프리를 만든 것도 다름 아닌 책이었다.

그래서 사이토 다카시는 크고 작은 실패로 자신감을 잃고 방황하고 있다면, 자꾸 똑같은 실수를 하면서 나는 이 정도밖에 안 되는 인간이라며 스스로를 비하하고 있다면 지금 당장 책을 읽으라고 말한다. 독서는 나를 다독이고 위로하며, 누구도 함부로 할 수 없는 당당한 자존감을 심어 준다. 그의 말처럼 오직 독서만이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아 승리할 뿐만 아니라 풍요로운 인생을 살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가장 강력한 도구라는 사실을 이 책을 읽는 동안 깨닫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