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녀

한 남자가 급작스런 병으로 수술을 받았다.
그가 깨어나 보니 수녀들이 간병을 해주는 여의도 가톨릭 병원이었다.
건강이 회복될 무렵, 원무과 수녀가
치료비를 어떻게 지불할 것인지를 그에게 물었다.

” 돈이 없어요.”
그가 말했다.

“도움을 청할만한 친척 없나요?”

“일가 친척이라곤 시집 못 간 누이 하나 뿐인데 대방동 성당 수녀입니다 “
남자가 답했다.

그 소리를 듣자 원무과 수녀는 역정을 내며
“수녀는 시집 못 간 여자가 아니에요! 하느님과 결혼한 여자들이에요”
라고 언성을 높였다.

그러자 남자가 말했다.
“그럼 병원비는 매형에게 청구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