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술 취한 세 남자가 택시를 탔다.
택시  기사인 땡이는 그들이 취한 것을 알고
시동을 걸었다가 바로 끄고는 이렇게 말했다.

“손님, 다 왔습니다.”

첫 번째 손님은 기사에게 돈을 냈고
두 번째 손님은 고맙다고 인사를 했다.

그런데 세 번째 남자는 기사 땡이의 뺨을 냅다
후려 갈겼다.

세 명 모두 차가 꿈쩍도 하지 않은 것을 모를 거라고 생각했던 기사 땡이는 깜짝 놀라
“왜 절 때리시는 거예요?”하고 물었다.

세 번째 남자가 이렇게 말했다.
“야, 임마, 다음부턴 운전 좀 살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