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좋아요를 부르는 카드뉴스 만들기

<출판사 서평>
기획부터 제작까지 카드뉴스 만들기 A to Z
모바일 시대. 카드뉴스는 효과적인 콘텐츠 홍보의 필수 요소가 되었다. 하지만 카드뉴스를 제작하려면 생각보다 많은 수고가 들어간다. 고객에게 다가갈 수 있는 호소력 있는 메시지, 세련된 디자인, 배포 플랫폼 별로 맞춤형 제작이 되지 않으면 제대로 된 효과를 거두기 힘들다. 그러나 인원이 부족할 경우 이 조건을 모두 만족시키기 어렵다. 이 책은 카드뉴스 만들기를 주저하는 사람들을 위해 카드뉴스 콘텐츠 기획부터 제작까지 모든 것을 담았다. 특히 파워포인트로도 포토샵으로 만든 것처럼 효과를 주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어 디자인을 잘 모르는 사람도 근사한 카드뉴스를 만들 수 있도록 한다.

좋아요를 부르는 콘텐츠 기획하기
콘텐츠의 홍수 속에서 사람들이 콘텐츠를 볼지 판단하는 시간은 2초 남짓에 불과하다. 이 짧은 시간 동안에 고객의 시선을 끌기 위해서 이 책에서는 두 가지 전략을 제안한다. 하나는 고객의 반응이 좋은 콘텐츠를 기획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한눈에 사로잡는 표지 제목을 짓는 것이다.
구글, 네이버, 페이스북, 네이트, 커뮤니티, 연설문, 도서 등을 활용해서 반응이 좋은 콘텐츠를 찾으면,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막막한 사람도 손쉽게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다. 제목은 사람들이 신뢰하는 숫자를 이용하기, 질문형으로 궁금증을 일으키기, 두려움을 자극하기 등 사람들의 심리를 이용한 다양한 방법을 소개한다.

디자이너 부럽지 않은 카드뉴스 디자인의 ABC
디자인을 전공하지 않은 사람이 카드뉴스를 만들면 왠지 어설퍼 보이고 잘 읽히지 않는다. 무엇 때문일까? 폰트와 이미지를 다루는 디자인 소양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메시지의 전달을 위해서는 가독성이 높은 폰트와 적절한 행간과 자간, 글자 수의 조화가 필요하다. 이 책에서는 실제 배포된 카드뉴스 사례를 바탕으로 어떻게 구성해야 효과적인지 알려준다. 또한 몰입도를 높이고 클릭률을 높이기 위한 이미지를 선정하는 노하우 7가지를 소개한다. 이것만 알면 디자이너가 아니더라도 근사한 카드뉴스를 만들 수 있다.

포토샵 NO! 파워포인트로 세련된 카드뉴스가 뚝딱
적게는 5장에서 많게는 수십장까지 카드뉴스를 구성해야 하므로 제작에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특히 디자인에 익숙하지 않은 경우 시간이 더 필요하다. 하지만 걱정할 필요가 없다. 파워포인트만으로 포토샵 부럽지 않은 효과를 주면서 빠른 시간 안에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파워포인트를 이용해서 다양한 크기와 효과를 주는 카드뉴스 만들기를 따라 하기식으로 설명하고 있다. 포토샵을 모르고 파워포인트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더라도 따라 하다 보면 쉽게 카드뉴스를 만들 수 있다. 카드뉴스 제작이 엄두가 안 났다면 이 책을 보라.